배너
로고
배너
전체기사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로그인 회원가입
에코파일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인사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창간 축하
기사제보
에코파일 > 환경정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 국립공원 산사태 피해지 범정부 협력 대처
 
박수정 기자 기사입력  2024/07/05 [12:31]

 

(이그린뉴스 = 박수정 기자) 정부는 경주 국립공원 내 함월산과 무장산 일대의 산사태 발생지를 범부처 협력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국립공원공단과 경주시에서는 주변 산지의 추가 피해 여부를 드론 등을 활용해 조사했다. 함월산과 무장산 정상부 일대에서 49개소의 산사태 피해지를 확인하였다.

 

이에 따라, 산사태 대응 관계기관인 환경부, 산림청, 경상북도, 경주시, 국립공원공단은 피해 확인 즉시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7월 1일부터 3일까지 합동조사를 실시하여 대책을 마련하였다.

 

함월산과 무장산 일대는 토함산과는 달리 산사태 지역 대부분이 하천으로 연결되어 있다. 산사태 피해 49개소 중 조치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된 지역은 8곳으로 응급조치와 인명피해 예방 대책을 수립하는 한편 사방댐과 옹벽 등 구조물을 설치하는 복구 및 예방사업을 실행하기로 하였다.

 

산사태 발생지역의 추가적인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식생네트를 깔아 침식을 막고 큰 흙자루를 쌓는 등 조치를 우선 실행한다. 아울러 산사태 복구와 예방을 위해서 돌과 흙을 막아주는 사방댐 1개소와 산지 비탈면에서 돌과 흙이 떨어지는 것을 예방하는 산지사방 등을 시행한다.

 

인명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대피장소 지정, 비상연락망 구축, 담당공무원 지정, 비상방송용 스피커 보급, 호우시 탐방로 및 마을길 통제 등 산사태 재난 경계·피난 대책도 즉시 수립·시행한다.

 

국립공원공단은 지자체와 협력체계를 강화하여 경주 국립공원을 포함한 全 국립공원을 대상으로 산사태 위험요소와 산사태 피해 여부를 드론 등을 활용하여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육안으로 확인되지 않는 산사태 피해지를 조속히 찾아내 추가적 피해를 방지할 수 있도록 드론, 위성영상 등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산사태 재난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간 피해 예방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환경지킴이 이그린뉴스는 구독료와 광고로 제작됩니다.

          후원 계좌 신한은행 이그린뉴스 140-010-124207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4/07/05 [12:31]  최종편집: ⓒ 이그린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인사말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창간 축하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주)이그린뉴스(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41길 152 발행인·편집인:안일만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석 ☎02)786-0571 FAX:02)786-0573 등록일:2013.7.5 등록번호:서울.아02721 사업자등록번호:110-86-06528 게재된 제휴기사 및 외부 칼럼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13(주)이그린뉴스.All rights reserved.
Contactwith:ilman@egre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