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배너
전체기사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로그인 회원가입
에코파일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인사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창간 축하
기사제보
에코파일 > 취재현장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양 먹거리 고갈 위기, 어류남획 속수무책 "수조 원 수장"
불법어로·어구 관리 소홀, 치어 생태계 훼손 심각 수준
 
안일만 기자 기사입력  2022/05/17 [09:15]

 

 


(이그린뉴스 = 안일만 대기자) 해양의 먹거리, 어족자원 고갈 현상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으나 속수무책이다.  

 

어부들의 불법어구 사용과 마구잡이식 어류 남획에도 단속의 손길이 느슨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그동안 수조 원의 혈세를 쏟아부어 연근해 바닷속에 인공어초를 조성하고, 치어를 키워 방류하는가 하면 물고기 포획 그물코의 기준까지 제정해 시행하고 있다.  

 

이에 감성어와 볼락은 15cm, 넙치는 21cm 이상 부터 잡을 수 있다는 것인데 치어를 잡아서는 안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하지만 이그린뉴스 취재 결과 바다에 그물을 쳐놓고 고기를 잡는 정치망이나 멸치잡이 어선에 걸리는 어종은 갓 태어난 자연산 치어는 물론 양식장에서 키워 방류한 인공 치어까지도 마구잡이로 남획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게다가 미리 쳐놓은 통발이나 정치망에 잡힌 물고기 가운데 기준 미달로 다시 놓아 주어야 할 새끼 물고기까지 싹쓸이 해버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물고기가 다니는 길목 마다 설치된 V자 형태의 정치망의 경우 일단 걸려든 치어는 그물을 빠져나오지 못한 채 치명타를 입고 죽고 만다. 
 
부기에 그물을 달아 바다 밑으로 내려놓은 통발이나 정치망의 경우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해양수산부가 동해와 남해, 서해안 삼면의 바다에 허가해 준 이런 어장 수는 10만 개가 넘는다.

  
이처럼 많은 어장 가운데 정치망 어장은 얼마나 되는지 또한 어떤 어구를 사용하는지에 대해서는 파악조차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불법 치어 남획과 관련해 소형 기선 저인망어업만 단속할 뿐 정치망에 대해서는 그물의 제한이 없다며, 아예 단속이 손길이 미치지 않는 실정이다.

 

규격 미달의 감성어와 볼락, 넙치 등이 경매물로 나오는가 하면 인근 횟집에도 치어와 성어 중간 사이의 일정 규격 이하의 불법 어획물이 버젓이 횟감용으로 팔리는 것이 이를 입증한다. 

 
정부는 그동안 고갈되는 어족자원을 보호한다며 백만마리 이상의 치어를 방류하고 물고기의 생활 공간에 어초까지 설치하는 등 지속적인 해양 먹거리 공급을 위해 기르는 인공 어업에 수십조 원의 예산을 쏟아부었다.
 
하지만 어부들의 불법 어구 사용과 불법남획 단속 소홀이 겹치면서 정부의 연근해 해양먹거리 어족자원 육성 정책이 파행을 되풀이하고 있어 이에 대한 지속가능한 대책마련을 서둘러야 할 때다.

 

환경지킴이 이그린뉴스는 구독료와 광고로 제작됩니다.

                         계좌 신한은행 이그린뉴스 140-010-124207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2/05/17 [09:15]  최종편집: ⓒ 이그린뉴스
 
관련기사목록
[어류남획] 해양 먹거리 고갈 위기, 어류남획 속수무책 "수조 원 수장" 안일만 기자 2022/05/17/
배너
배너
광고

포토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인사말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창간 축하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주)이그린뉴스(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41길 152 발행인·편집인:안일만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석 ☎02)786-0571 FAX:02)786-0573 등록일:2013.7.5 등록번호:서울.아02721 사업자등록번호:110-86-06528 게재된 제휴기사 및 외부 칼럼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13(주)이그린뉴스.All rights reserved.
Contactwith:ilman@egre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