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배너
전체기사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로그인 회원가입
에코파일
현장고발
환경정보
환경산업
환경정책
취재현장
인사말
회사소개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광고/제휴 안내
창간 축하
기사제보
에코파일 > 취재현장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천억 투입한 수소연료전지 '무용지물' 대책마련 시급
전국 660곳, 생산비 전기요금보다 40%이상 비싸 가동 외면
 
안일만 기자 기사입력  2021/10/20 [09:09]

 

 

(이그린뉴스 = 안일만, 김일영 대기자) 정부가 거액의 예산을 투입해 민간시설과 공공시설 등에 설치한 수소연료전지 발전기가 경제성이 낮아 상당 수가 ​방치되면서 무용지물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탄소중립정책의 일환으로 신재생 에너지 대체 차원에서 정부가 1,000억 원 이상을 투입해 설치를 지원했지만, 가동하면 할수록 연료비가 많이 소요돼 전기 생산 자체를 외면하는 데서 비롯되고 있다.  

 

수소연료전지 발전기는 도시가스를 이용해 물(H2O)에서 수소를 분리해 이 수소로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데 쓴다.  

이 때문에 이 발전기를 가동하는 데는 도시가스 요금 부담이 발생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전기요금에 비해 가스요금의 큰 부담때문에 설치만 해놓고 가동을 외면하는 결과를 낳고 있어 문제다.   


전기 1kWh의 요금은 108원인데 수소 연료전지 발전기의 1kWh 전기 생산으로 내야하는 가스요금은 153원으로 수소연료전지 발전기 생산비 부담이 전기요금에 비해 40% 이상 높다.  

 

 

산업통상자원부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가 1,000억 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해 민간시설과 공공시설에 설치한 수소연료전지 발전기는 전국 660여 곳에 이른다. 이중 한 달 이상 가동을 하지 않는 곳이 72%, 이 가운데 34%는 지난해 아예 가동 실적이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공공시설 한 관계자는 "설치 이후 초반에 몇 개월 정도 쓰다보니 효율이 너무 떨어져 가동이 정지돼 사실 무용지물이다"라고 취재진에 이실직고 했다.

경제성 분석 등 사전 타당조사 없이 천억 원 이상의 국민혈세를 투입해 설치한 수소연료전지 발전기, 전기생산비의 과중한 부담으로 현장에서 외면받는 무용지물이 되고 있다.

 

이런문제가 발생하자 산업통상 자원부는 국감에서 수소연료전지 발전기를 설치할 때 경제성 평가를 하는 등 가동 확대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를 놓고 소잃고 외양간 고치기 식의 뒷북탁상행정이라는 비판이 강하게 일고 있다.

 

환경지킴이 이그린뉴스는 구독료와 광고로 제작됩니다.

                              계좌 신한은행 이그린뉴스 140-010-124207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0/20 [09:09]  최종편집: ⓒ 이그린뉴스
 
관련기사목록
[수소연료전지] 1천억 투입한 수소연료전지 '무용지물' 대책마련 시급 안일만 기자 2021/10/20/
배너
배너
배너
광고

포토뉴스
주간베스트 TOP10
  인사말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광고/제휴 안내창간 축하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주)이그린뉴스(신문사업 .인터넷신문사업)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41길 152 발행인·편집인:안일만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석 ☎02)786-0571 FAX:02)786-0573 등록일:2013.7.5 등록번호:서울.아02721 사업자등록번호:110-86-06528 게재된 제휴기사 및 외부 칼럼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13(주)이그린뉴스.All rights reserved.
Contactwith:ilman@egreen-news.com